스마트시티, 중‧소도시로 확산…2025년까지 2560억 투입

국토부, 내년 2월초 16개 지자체 선정‧최대 20억 지원…혁신기술도 발굴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11/23 [11:58]

스마트시티, 중‧소도시로 확산…2025년까지 2560억 투입

국토부, 내년 2월초 16개 지자체 선정‧최대 20억 지원…혁신기술도 발굴

변완영 기자 | 입력 : 2021/11/23 [11:58]

▲ 스마트 챌린지 성과 사례인 인천 ‘수요응답형 버스’(좌)와 부천 ‘공유주차 서비스’(우)        © 매일건설신문


그동안 지역거점 스마트 시티조성 사업에 앞장서 온 정부가 중‧소도시에도 스마트도시를 확산시킨다. 이를 위해서 2025년까지 2560억원을 투입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8일 공모계획을 발표한 ‘지역거점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에 이어 중·소규모 도시를 대상으로 스마트솔루션을 조성·구축하는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에 국비 1280억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우수한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전국으로 확산하고 자치단체의 사업역량을 강화해, 주민 체감도를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그간 ‘스마트 챌린지 사업’을 통해 전국 64개 도시에서 240여개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실증하는 성과를 거뒀으나, 대부분의 중·소규모 도시들은 사업에 참여하기 어려웠고, 지역주민들의 체감도도 낮은 실정이었다.

 

이번 사업부터는 정부 주도의 보급사업에서 벗어나, 계획수립부터 솔루션의 구축·운영단계까지 서비스 이용자가 참여하는 주민 참여형 모델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도시서비스 향상을 위해 주민이 도시문제를 찾고 상응한 솔루션의 구축계획과 성과목표를 정하게 되면, 추진과정에서 정부·지원기관의 적절한 컨설팅도 지원받을 수 있다.

 

당장 내년에는 총 640억 원으로 16개 기초지자체를 선정해 사업을 추진하고, 선정 도시별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40억원을 공동 투자하게 된다.

 

더불어 내년부터 2025년까지 총 2,560억 원을 투자해 64개 사업지에 스마트 솔루션을 보급하여 도시문제의 효율적인 해결을 모색한다. 

 

내년도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지방자치단체는 내달 27일부터 29일까지 사업계획서를 LH 스마트도시개발처로 접수해야 한다. 평가위원회에서는 내년 2월초 16곳을 선정한다. 이후 지방자치단체별로 세부 실시계획 수립하고, 사업에 착수해 1년 동안 솔루션 구축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한편, 국토부에서 스마트시티 확산을 위해 추진하는 지역거점 스마트시티 조성사업과 이번 중·소도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과 별개로, 스마트시티에 적용될 새로운 혁신기술을 발굴해 실증하기 위한 사업도 올해 말부터 내년 초까지 공고할 예정이다.

 

 

/변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스마트시티, 스마트 혁신기술, 중소도시, 관련기사목록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정주여건 개선 등 ‘어촌뉴딜사업’ 성과 드러나”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