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 ‘5개 초광역권’ 국토개발 밑그림 완성

국토부, 해안‧내륙권 미래 비전 담은 발전종합계획 확정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11/22 [08:53]

2030년까지 ‘5개 초광역권’ 국토개발 밑그림 완성

국토부, 해안‧내륙권 미래 비전 담은 발전종합계획 확정

변완영 기자 | 입력 : 2021/11/22 [08:53]

▲ 해안 및 내륙권 발전 종합계획 권역도                © 매일건설신문


향후 2030년까지 2개 해안권 및 3개 내륙권 등 5개 초광역권으로 국토발전의 큰 그림이 그려졌다. 국토교통부는 미래 발전전략을 제시하는 해안‧내륙권 발전종합계획 변경안을 국토정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했다고 18일 밝혔다. 

 

해안‧내륙발전법에 따라 지정된 총 6개 초광역권 중 지난해 변경 완료된 남해안권을 제외한 동해안권, 서해안권, 내륙첨단산업권, 백두대간권, 대구·광주연계협력권 등 5개 권역이다.

 

이번 변경안은 2018년 해안내륙발전법의 시효를 기존의 2020년에서 2030년까지 연장한 것이다. 권역별로 해당 광역‧기초 지자체들이 함께 협력해 향후 10년 동안의 새로운 비전과 발전전략을 모색하고 이를 위해 필요한 추진사업을 직접 발굴한 것이다. 

 

이는 지역 산업을 활성화 하고 지역 간 교류 증대 등을 통해 새로운 경제권 및 관광 지역을 조성해 국가 경쟁력을 제고 하고 균형발전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번 해안내륙권 발전종합계획에는 그간 추진해 온 지역 간 연계·관광산업 활성화 등을 위한 인프라 조성 외에 초광역적 지역특화벨트 구축 등 국가전략산업과 연계한 전략이 대폭 강화됐다. 이에 따라 ▲수소경제벨트 조성(동해안권) ▲바이오·스마트 모빌리티 클러스터 구축(서해안권) ▲ICT·AI 융복합 산업 지원(내륙첨단산업권) 등 권역별 특성을 반영해 혁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사업들이 다수 반영됐다.

 

박희민 국토부 지역경제과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큰 여건변화가 있다면 변경 가능하겠지만 현재로서는 특이사항이 없기에 추가변경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면서 “다만 10년 단위로 계획을 세우기에 필요하다면 현실을 반영해서 수정 보완은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한 지역별 특성을 고려해서 차별화된 전략 하에 지자체간 어떻게 역할분담 할 것인지에 대해 정부가 조율하고 승인한 것이기 때문에 6개 권역 안에서 혹은 권역간의 중복된 사업은 없다는 것이 국토부 설명이다. 

 

5개 권역의 추진 전략에 따라 발굴된 사업 수는 국가·지자체·민간투자 사업 등을 모두 포함하여 577개로 총사업비는 약 60조원으로 추정된다. 투자액에 따른 생산유발효과 118조 9,418억 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48조 8,140억 원, 750,623명의 고용창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박 과장은 “지자체가 주도적으로 사업계획을 세워 검토하다가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면 해당부처와 협의하고 예산을 반영하고 각각 후속작업이 이뤄지는 것”이라면서 “사업의 성격에 따라서 국비사업도, 지자체 사업도, 민자사업도 있다”고 말했다. 

 

 

/변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해안내륙발전법, 초광역권, 관련기사목록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정주여건 개선 등 ‘어촌뉴딜사업’ 성과 드러나”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