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대곡~소사선 한강하저 쉴드TBM터널 관통

2019년 착수, 사업비 1358억원 투입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1/11/11 [17:09]

철도공단, 대곡~소사선 한강하저 쉴드TBM터널 관통

2019년 착수, 사업비 1358억원 투입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1/11/11 [17:09]

▲ 철도공단은 대곡~소사 복선전철 사업의 한강 하저를 통과하는 연장 2.7km의 쉴드TBM터널을 성공적으로 관통했다고 11일 밝혔다.  © 매일건설신문

 

철도공단은 대곡~소사 복선전철 사업의 한강 하저를 통과하는 연장 2.7km의 쉴드TBM터널을 성공적으로 관통했다고 11일 밝혔다.

 

대곡~소사선 쉴드TBM터널은 지난 2019년 3월 착수 이후 33개월 동안 연 인원 102,919명과 사업비 1,358억 원이 투입됐다. 이날 굴착을 완료함에 따라 대곡~소사선의 14.1km에 이르는 터널 전 구간이 완전하게 연결됐다. 이번 공사구간은 다량의 용수가 발생하는 한강하저와 복합지층으로 이루어진 자유로 및 제2자유로 하부를 통과하는 등 어려운 작업 상황이었다. 

 

한편, 대곡~소사 복선전철은 서해선과 경의선을 연계하는 민간투자시설사업으로 총 투자비 1조 5,767억 원을 투입해 대곡∼소사 간 18.3km 철도를 건설 중이며, 사업기간은 2023년 1월까지다.

 

김용두 수도권본부장은 “지역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현장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공사관계자들 덕분에 대곡~소사선의 최대 난공사 구간인 한강 하저 쉴드TBM터널을 안전하게 관통했다”며 “대곡~소사선이 적기에 개통될 수 있도록 사업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도로 운영·효율화·안전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