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 ‘명천항’ 어촌뉴딜사업…3년간 약 50억원 투입

어촌어항공단·고흥군, 명천항 기본 및 실시설계 착수…성공모델 마련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10/22 [17:01]

고흥군 ‘명천항’ 어촌뉴딜사업…3년간 약 50억원 투입

어촌어항공단·고흥군, 명천항 기본 및 실시설계 착수…성공모델 마련

변완영 기자 | 입력 : 2021/10/22 [17:01]

▲ 전남 고흥군 명천항 어촌뉴딜300사업 조감도  © 매일건설신문


한국어촌어항공단 서남해지사와 고흥군은 금산면 일대에서 ‘명천항 어촌뉴딜사업 기본 및 실시설계 착수’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고흥군 명천항 어촌뉴딜사업은 올해 선정된 신규사업 대상지로 3년간 총사업비 약 50억원을 투입, 공통사업으로 ▲기능편의시설(친환경주차장, 이동식 화장실) 설치 ▲다목적 공동작업장 조성 ▲테트라포트 보강 ▲안전시설(CCTV 및 로고젝터) 설치 등이 추진된다.

 

특화사업으로 ▲특화시설(영화촬영지 포토존 및 안내판, 테트라포트 디자인 페인팅, 쌈지 공원 정비) ▲경관개선(해송 방풍림, 해안도로 LED 경관조명, 어르신 쉼터 디자인 페인팅) ▲소득기반(해조류 체험관 리모델링) 조성이 추진되며, S/W 사업으로 생태체험 프로그램 개발 , 주민역량 강화 등 공통 및 특화사업과 S/W 사업이 조화롭게 진행될 계획이다.

 

이번 보고회는 지사 어촌뉴딜사업 관계자를 비롯해 설계사, 지역주민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지사는 고흥군 명천항 어촌뉴딜사업 기본계획과 기본 및 실시설계 착수 관련 주요 이슈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어촌뉴딜사업의 가장 큰 특징인 주민주도형 상향식 사업의 기본취지와 지역주민들의 숙원사업 위주로 사업콘텐츠가 구성되었음을 설명했다. 이어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충분한 질의응답 시간을 가지면서 사업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사 어촌뉴딜사업 관계자는 “최근 예비계획서 검토를 거쳐 기본 및 실시설계 착수단계까지 진행하게 됐다.”라며 “사업 진행단계별 고흥군, 마을주민들과 긴밀한 협의를 거쳐 어촌‧어항 성공모델을 마련하는 데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변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고흥군 명천항, 어촌뉴딜, 어촌어항공단 관련기사목록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정주여건 개선 등 ‘어촌뉴딜사업’ 성과 드러나”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