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검단신도시 원주민, LH·인천시에 뿔나

“LH·인천시, 검단지역 토지 강제로 헐값 매입…삶의터전 상실” 규탄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10/07 [14:38]

인천검단신도시 원주민, LH·인천시에 뿔나

“LH·인천시, 검단지역 토지 강제로 헐값 매입…삶의터전 상실” 규탄

변완영 기자 | 입력 : 2021/10/07 [14:38]

▲ 검단신도시 원주민 협동조합이 지난 6일 비가오는 가운데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 매일건설신문


LH·인천시가 검단신도시 개발을 이유로 토지를 강제로 헐값에 사들이면서 원주민들이 삶의 터진을 상실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검단 신도시 원주민 협동조합과 시민단체들은 지난 6일 오전 인천시청 앞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시와 LH에 대한 항의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인천시가 겉으로는 수도권 균형발전을 선도하는 자족형 신도시 건설로 국민주거생활 안정과 복지향상에 기여하고 친환경적 도시네트워크가 구축된 명품신도시 조성해 인천 서북부 지역의 발전을 도모한다는 미명 하에 검단신도시 개발되고 있지만, 정작 주민들의 삶은 뒷전이라고 하소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검단신도시 원주민 협동조합, 인천 행‧의정 감시네트워크, (사)대한건설환경발전협의회, 인천 서구단체총연합회등이 함께 참여했다. 

 

주민들을 대표해 황영철 검단신도시 원주민 협동조합 이사장은 “공익사업을 위한 공공개발이란 국민의 삶의질을 위해 정부나 지방자치등 공공기관이 주민들의 재산을 강제로 매수해 주거지와 주변 인프라를 체계적으로 개발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검단신도시 개발은 원주민이 주체가 돼야 하고 개발이익 또한 지역 원주민과 검단지역의 필요한 시설에 환원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LH와 인천시는 공공개발이라는 거창한 이름 아래 원주민의 재산과 권리를 마음대로 농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민들과 시민단체들은 기자회견에서 “LH와 인천시는 원주민의 고통은 외면한 채 본인들의 이익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일갈하면서, “토지조성을 마친 후 제일 우선적으로 지정을 해야 하는 이주자택지, 생활대책용지, 협의양도자택지도 몇 번의 수정을 통해 입지가 좋은 택지는 일반분양으로 매도하고, 남은 택지를 원주민에게 분양하는데 토지가격이 3년 전 보다 수배에 이르는 것으로 통보를 받았다”고 분노했다.

 

김선홍 인천 행‧의정 감시네트워크 상임대표는 “헐값으로 강제로 빼앗다시피 수용한 주민들의 땅으로 LH 및 인천시와 건설사 등을 배불리는 구태와 적폐를 청산해야 하고, 삶의 터전을 상실한 원주민들에 대한 실질적 재 정착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강승호 (사)대한건설환경발전협의회 수석부회장은 “토지주들과 원주민들의 권익 증진과 재산권 보호를 위해 단체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보영 인천 서구단체총연합회장은 “LH와 인천시 등은 원주민에 대한 반성, 배려 찾아볼 수가 없다”면서, “이들의 일방통행에 적극 대처하겠다”고 성토했다.

 

 

/변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검단신도시, 원주민, 강승호, 이보영, 관련기사목록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첨단 공간정보 기술로 다양한 도시문제 해결”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