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ND, 신임 이강훈 사장·허태수 상임감사 취임

29일 본사서 취임식, 임기 3년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1/09/29 [17:08]

KIND, 신임 이강훈 사장·허태수 상임감사 취임

29일 본사서 취임식, 임기 3년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1/09/29 [17:08]

▲ 이강훈 신임 사장과 허태수 상임감사     © 매일건설신문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는 이강훈 전 길사랑장학사업단 사장이 신임 사장으로, 허태수 전 직접판매공제조합 사외이사가 신임 상임감사로 취임했다고 밝혔다.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는 29일 본사 대회의실에서 제2대 사장·상임감사 취임식을 개최했다.

 

이강훈 신임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해외를 상대로 일을 하는 KIND는 뉴노멀 시대에 적합한 대책을 세우고 Team Korea 구성원들과 세밀하고 정교한 협업을 통해 어려움을 극복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최적의 공사 업무 정체성 확립, 해외투자개발사업 플랫폼 혁신, ESG 경영 도입, 능동적인 조직문화 구축, ’청렴’과 ‘윤리경영’을 바탕으로 기관의 존립 당위성과 지속가능한 혁신기반 확보를 중점 추진사항으로 밝혔다.

 

허태수 신임 상임감사는 ‘공공기관으로서의 책임성 강화’와 ‘사회변화에 부응하는 조직문화 개선’을 강조하며, “투명성과 경영성과를 향상시키면서도 공직자로서 사회로부터의 신뢰를 향상시킬 수 있는 감사활동에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이강훈 신임 사장은 경북 봉화 출신으로, 1988년 한국도로공사에 입사한 후 해외사업팀장, 해외사업처장, 사업개발처장 등 주요보직을 거쳐 2019년 부사장으로 재임했다. 한국도로공사의 해외사업 중장기 추진 전략 수립 등 해외사업 진출 기반을 마련함으로써 해외사업 및 교류협력 분야에서 다양한 현장 경험과 업무 능력을 인정받았다. 

 

허태수 신임 상임감사는 경남 김해 출신으로, 1988년 입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한 후 국회 수석전문위원으로 재임하면서 법률 및 예·결산 분야의 전문지식과 교섭력을 쌓았으며, 경기도 규제개혁위원회 위원, 직접판매공제조합 사외이사 등을 역임했다.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사장과 상임감사의 임기는 3년이며, 주주총회를 통해 1년 단위로 연임할 수 있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첨단 공간정보 기술로 다양한 도시문제 해결”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