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간 정체 ‘신림1구역’ 정상궤도… 용적률·세대수↑

서울시, ‘신속통합기획’으로 사업 속도낸다… 민간주도 공공지원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9/15 [09:53]

13년간 정체 ‘신림1구역’ 정상궤도… 용적률·세대수↑

서울시, ‘신속통합기획’으로 사업 속도낸다… 민간주도 공공지원

변완영 기자 | 입력 : 2021/09/15 [09:53]

▲ 신림1구역 개발 구상도                     © 매일건설신문


지난 2008년 재정비촉진구역으로 결정된 이후 13년 동안 정체돼온 관악구 신림1구역(22만4,773.5㎡)이 서울시 ‘신속통합기획’을 통해 정비사업 추진에 속도를 낸다.

 

서울시가 공공성과 사업성이 균형을 이룬 가이드라인을 제시해 사업 주체인 주민과의 합의를 이끌어냄으로써 지지부진했던 사업이 정상궤도에 올랐다. 

 

신림1구역은 서울 서남권의 대표적인 노후 저층주거 밀집지역이다. 관악산과 도림천이 만나는 배산임수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지닌 지역임에도 무허가 건축물, 복개 주차장 등이 지역의 환경을 저해하고 있다. 

  

이 구역은 ‘신속통합기획’을 통해서 용적률 상향(230%→259%)으로 세대수를 늘리는(2,886→4,000~4,200세대 내외) 등 사업 여건을 크게 개선했다. 관악산‧도림천 등 자연환경을 살려 소하천‧실개천 같은 마을의 수변공간을 시민생활의 중심으로 재탄생시키는 ‘지천 르네상스’도 추진한다. 

 

오세훈 시장은 지난 14일 ‘공공기획’이라는 이름을 ‘신속통합기획’으로 변경한다고 밝히고, 사업의 주체인 주민과 공공의 적극적인 소통을 강조했다. 이는 민간주도 개발에 공공이 계획과 절차를 지원한다.

 

‘공공재개발’, ‘공공재건축’과 용어상의 혼선을 해소하고, 민간이 주도하고 공공은 지원하는 지원제도라는 성격을 명확하게 한 것이다. 

 

사업시행과 설계자・시공사 선정 권한은 모두 주민에게 있다. 정비사업 초기 단계부터 공공이 주민(조합)을 서포트함으로써 통상 5년 정도 소요됐던 정비구역 지정절차를 2년으로 대폭 단축시킬 수 있다. 

 

신림1구역은 지난해 6월 서울시 ‘신속통합기획’ 대상지로 선정돼 공공과 조합 운영진, 주민 간 수차례 간담회와 소통으로 현재 정비계획을 수립하는 단계다. 조합과 공공이 함께 수립한 신속통합기획안에 대해 10월 중 조합 총회를 열어 주민의견을 수렴하고, 주민공람·구의회 의견청취·공청회 등을 거쳐 정비계획 결정을 신속하게 마무리할 계획이다.

 

또한 과거 도시개발로 복개돼 현재는 도로와 하수도로 이용되고 있는 도림천2지류을 자연하천으로 복원해서 수변 중심으로 도시구조로 재편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전액 시비를 투입하고, 조합에서는 복원되는 하천변에 수변공원을 조성해 공공기여로 시에 제공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한편 신림1구역은 1970년대 철거민 이주 정착지로,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정비사업이 추진됐지만 2008년 재정비촉진구역 결정 이후 주민갈등 등으로 사업이 정체돼왔다. 

 

▲ 신림1구역 위치도  © 매일건설신문



/변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신림1구역, 신속통합기획 관련기사목록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물재생 역량 강화와 글로벌 물산업 육성하겠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