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산업진흥회, ‘디지털 전환’ 확산 위원회 출범

탄소중립 부합 전기산업 발전방안 수립 착수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1/09/07 [17:46]

전기산업진흥회, ‘디지털 전환’ 확산 위원회 출범

탄소중립 부합 전기산업 발전방안 수립 착수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1/09/07 [17:46]

▲ 전기산업진흥회는 3일 전기산업 디지털 전환(DX) 확산을 위한 생태계 구축위원회를 출범하고 착수회의를 개최했다.  © 매일건설신문

 

전기산업진흥회는 3일 전기산업 디지털 전환(DX)  확산을 위한 생태계 구축위원회를 출범하고 착수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공동 위원장으로 추대된 ㈜제나드시스템의 심종태 대표이사는 “전기산업계의 생존을 위해 전기산업 디지털 전환은 필수적인 사안이고 구체적인 방법을 찾아 길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또 한 번 전기산업계의 르네상스를 기대하며 우리 업계가 유저를 리딩하는 생태계 구축이 빨리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위원들은 전기산업을 둘러싼 정책 환경과 각 업계의 디지털 전환 대응 방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으며, 전문가 초청 세미나 등을 통해 전기산업의 디지털 전환 인식 확산을 촉진하는 한편, 국내 대·중소 전기업계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제조업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필요한 디지털 전환 분야가 무엇인지를 심도 있게 조사해 유의미한 데이터를 축적할 예정이다. 나아가 중장기적으로 전기산업 디지털 전환 확산 대응 로드맵을 수립하기 위한 기본 발전 방향 제시 작업을 수행해 나갈 계획이다. 

 

한국전력공사 디지털변환처 김태용 처장은 ‘KEPCO의 디지털 변환 노력과 새로운 시도’ 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한전이 추진하고 있는 데이터 통합 플랫폼을 통한 디지털 변환을 소개하고, 대내외 전력 환경 변화에 따라 AI 및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한전의 경영효율 개선과 새로운 플랫폼 시장의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했다. 또한 “국내 전력 업계가 한전과 함께 디지털 시대에 발맞춰 나아갈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의지를 표명했다. 

 

한편, 이번 착수회의를 통해 전기산업 디지털 전환(DX) 업계의 방향 제시와 분위기 확산 및 혁신마인드 제고를 위해 11월에 전문가 초청 세미나를 개최할 계획이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물재생 역량 강화와 글로벌 물산업 육성하겠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