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 아암물류2단지 ‘전자상거래 특화구역’ 계약

㈜로지스밸리HTNS와의 계약 체결… 내년 상반기 착공·고부가가치 화물 창출 시동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9/06 [12:28]

IPA, 아암물류2단지 ‘전자상거래 특화구역’ 계약

㈜로지스밸리HTNS와의 계약 체결… 내년 상반기 착공·고부가가치 화물 창출 시동

변완영 기자 | 입력 : 2021/09/06 [12:28]

▲ 인천항만공사가 아암물류 2단지 전자상거래 특화 사업추진계약을 체결하고 사진촬영을 하고있다(왼쪽부터 ㈜로지스밸리HTNS 홍장선 대표이사, 인천항만공사 김종길 운영부문 부사장)     © 매일건설신문


인천항이 전자상거래 특화구역 활성화를 통해 고부가가치 항만 도약에 시동을 건다. 인천항만공사(IPA)는 6일 오후 공사 에서 ㈜로지스밸리HTNS와 ‘인천항 아암물류2단지 전자상거래 특화구역* 입주 사업추진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로지스밸리HTNS는 지난 7월 인천항 전자상거래 특화구역 내 이커머스 필지 1구역 4만6,753㎡에 대한 입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기업으로, 총 3차례에 걸친 협상 끝에 ▲임대 관련 조건 ▲환경 및 안전관리 ▲입주자시설의 유지관리 ▲입주자 시설 요건 등 세부항목에 대한 합의를 도출해 내고 이를 사업 추진 계약서에 담았다.

  

㈜로지스밸리HTNS는 이번 사업추진계약 체결을 통해 정식 입주대상기업으로 전환되며, 관련 인허가 및 임대차계약 등의 절차를 거친 후 내년 상반기 중 특화물류센터 착공에 들어간다. 해당 특화물류센터는 전자상거래 환적화물 운송 및 글로벌 전자상거래 물류센터(GDC)로 운영될 계획이다.

 

특화화물 물류단지 조성은 본격적인 전자상거래 특화 항만으로의 시작을 알리는 상징적인 일로, 2024년 본 물류센터의 본격적인 운영 개시에 따른 물동량 증가는 연평균 2만2천TEU 이상, 고용 창출은 500명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종길 인천항만공사 운영부문 부사장은 “인천항 아암물류2단지가 전자상거래 특화 허브 항만으로 도약하기 위한 첫 관문을 통과했다”며, “인천항의 폭발적인 전자상거래 화물 증가 추세에 맞춰 관련 입주기업을 적극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는 등 인천항 물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암물류2단지는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일원에 총사업비 3천 291억 원을 투입하여 조성하는 257만㎡ 규모의 항만배후단지로 현재 1단계 1구역(67만㎡) 조성이 완료돼 입주기업을 모집중에 있다.

 

 

/변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인천항만공사, 아암물류2단지. (주)로지스밸리HTNS 관련기사목록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물재생 역량 강화와 글로벌 물산업 육성하겠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