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오륙도선 ‘무가선 저상트램’ 디자인 최종 선정

‘친환경 미래도시 부산’ 선정, 2023년 차량 공개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1/07/15 [13:13]

부산 오륙도선 ‘무가선 저상트램’ 디자인 최종 선정

‘친환경 미래도시 부산’ 선정, 2023년 차량 공개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1/07/15 [13:13]

▲ 오륙도선 트램 디자인                    © 매일건설신문

 

철도기술연구원은 지난 13일 ‘부산 오륙도선 트램 차량디자인 시민선호도 조사’ 선정 결과를 공개했다. 부산 오륙도선은 국토교통부 국가연구개발사업인 ‘무가선 저상트램 실증노선 구축사업’으로 진행 중이며 연구비 248억원이 투입됐다.

 

이번 트램 차량디자인 선호도 조사는 부산광역시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설문조사와 함께 트램 건설 지역인 부산 남구청 및 국내 최대 철도산업 전시회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 철도연 전시공간 등에서 현장투표로 진행됐다. 트램 차량디자인은 ▲A안 국내 최초 트램으로서의 혁신성 ▲B안 부산 도시경관과의 조화 ▲C안 친환경 미래도시 부산 등을 주제로 선보였고, ‘C안 친환경 미래도시 부산’이 최종 선정됐다.

 

선호도 조사는 온라인 설문조사 1,577명,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 현장 2,059명, 지역 현장 3곳 2,095명 등 총 5,731명이 참여했다. A안 1,908표(33.3%), B안 1,312표(22.9%), C안 2,511표(43.8%)로 C안이 최종 선정됐다.

 

오륙도선을 달릴 무가선 저상트램 차량은 지난해 10월 ㈜다원시스가 제작사로 결정됐고, 이번에 선정된 디자인을 반영해 차량 설계 등 실제 차량 제작을 진행한다. 2023년 부산 시민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무가선 저상트램은 머리 위 고압 가선 없이 탑재된 배터리를 주 동력원으로 상용해 한번 충전으로 세계 최장거리인 40km 이상 주행할 수 있다.

 

한석윤 철도연 원장은 “1968년 폐지 이후 50여 년 만에 등장하는 국내 첫 트램이 될 오륙도선이 차량디자인은 물론이고, 안전과 기술도 최고가 될 수 있도록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물재생 역량 강화와 글로벌 물산업 육성하겠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