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평택 구간 2복선화… 서부권역 광역급행철도 노선 신설

국토부,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 최종 확정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1/06/30 [09:36]

광명~평택 구간 2복선화… 서부권역 광역급행철도 노선 신설

국토부,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 최종 확정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1/06/30 [09:36]

 

광주송정∼서대구 간 199km 단선전철 포함

3차 계획 대비 29조원 이상 투자규모 증가

 

▲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계획도                           © 매일건설신문

 

정부가 철도 운행 집중구간인 경부고속선 광명~평택 구간의 2복선화 사업 등을 통해 용량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기존 철도노선(공항철도)의 급행화 사업을 추진한다. 또 서부권역에 광역급행철도 노선을 신설할 계획이다. 4.5조원이 투입되는 광주송정∼서대구 간 199km 단선전철도 신규사업에 포함됐다. 그러나 김포 장기동과 부천 종합운동장까지 건설될 예정인 GTX-D 노선의 강남직결은 무산돼, 부천종합운동장역 이후 구간은 GTX-B노선을 공용하는 것으로 계획됐다. 

 

국토교통부는 29일 향후 10년간 국가철도망에 대한 투자계획을 담은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을 마련, ‘철도산업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했다.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철도의 건설 및 철도시설 유지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10년 단위 중장기 법정계획이다. 

 

계획안에 따르면, 국토부는 우선 병목구간의 선로용량 확충, 단절구간 연결 및 전철화 등 사업을 통해 국가철도망의 운영 효율성을 대폭 높일 계획이다. 철도 운행 집중구간인 경부고속선 광명~평택 2복선화 사업 등을 통해 용량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기존 철도노선(공항철도)에 150km/h급 고속차량을 투입하는 급행화 사업도 추진한다. 또한, 열차 운행 단절구간을 연결하여 수도권과 지역 거점 또는 지역 거점 간 연계성을 제고하고, 비전철구간을 전철화 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아울러 호남고속철도 2단계(광주~목포), 인천발·수원발 KTX 등 사업은 계획대로 진행하고, 서해안 지역 등 고속철도 소외지역에 신규 고속철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급구배·급곡선 등으로 열차 운행여건이 좋지 않았던 기존 선로(전라선·호남선·동해선)를 고속화·개량하고, 광주~대구 등 신규노선을 건설해 거점 간 고속 이동이 가능하도록 추진한다. 비수도권 신규 광역철도 11개 사업에는 12.1조원을 투입한다. 

 

특히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3개 노선을 추진하는 가운데 서부권역에 광역급행철도 노선을 신설해 급행철도 서비스 수혜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장기역∼부천종합운동장역 구간을 신설하고, GTX-B노선(송도∼마석) 사업자와의 협의를 거쳐 부천종합운동장역에서 GTX-B노선을 공용해 용산역 등 서울도심까지 열차 직결운행을 추진하는 것이다. 또한 2·3기 신도시 등 수도권 외곽의 주요 개발지역과 서울 간 이동 편의성 제고를 위해 도시철도 연장형 광역철도 등 신규 광역 철도 사업도 추진해 출·퇴근 이동시간을 대폭 단축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또 화물열차가 운행할 수 있는 산업철도 노선을 건설해 기업의 경제 활동을 지원하고, 오송철도종합시험선로 등 철도산업 발전을 위한 핵심 기반시설도 고도화할 계획이다. 

 

한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따라 총 119.8조원(2021~2030년 기간 동안 92.1조원, 2031년 이후 27.7조원)이 소요돼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대비 29조원 이상 투자규모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부문별로는 고속철도 15.3조원, 일반철도 47조원, 광역철도 57.4조원이 소요돼 광역철도 투자가 대폭 확대됐다. 재원 구성은 국비 72.4조원, 지방비 10.4조원, 민자 유치·공기업·기타 37조원으로 국가 재정운용 여건을 고려한 다각적인 재원확보 필요성이 투자계획에 반영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따라 철도망 확충이 차질 없이 이뤄질 경우 고속·일반·광역 철도망이 전국적으로 확대되며, 국가균형발전과 지방 대도시권 경쟁력 강화, 지역 거점 간 연결성 강화 등 정책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물재생 역량 강화와 글로벌 물산업 육성하겠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