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물관리 협의체에 ’한수원·국립재난안전연구원‘ 참여

3개 공공기관, 4개 국책 연구기관 등 전체 9개 기관으로 확대

김동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4/07 [09:28]

통합물관리 협의체에 ’한수원·국립재난안전연구원‘ 참여

3개 공공기관, 4개 국책 연구기관 등 전체 9개 기관으로 확대

김동훈 기자 | 입력 : 2021/04/07 [09:28]

▲통합물관리 협의체는 지난해 6월 발족했다. 허재영 국가물관리위원회 위원장과 7개 공공·국책연구기관 대표들과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통합물관리 협의체에 한국수력원자력과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이 새로 참여한다. 팔당댐 등 한수원이 보유하고 있는 댐을 연계‧활용하고, 국가 재난 및 안전관리 총괄기관인 재난안전연구원의 물안보 능력을 활용해 통합물관리 효과를 더욱 극대화한다는 목표다.

 

대통령 직속 국가물관리위원회는 6일 세종시에 위치한 국가물관리위원회 대회의실에서 ‘국가물관리위원회-공공·연구기관 통합물관리협의체’를 확대하는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의체는 먹는 물부터 재난 대응까지 다방면에 걸쳐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통합물관리 정책을 실행하기 위한 물관리 공공부문 거버넌스다. 지난해 6월 발족한 이래 한국수자원공사·농어촌공사·환경공단 등 3개 공공기관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농촌경제연구원·국토연구원·건설시술연구원 등 4개 국책 연구기관이 참여하고 있었다.

 

이번 협약으로 한수원과 재난안전연구원이 새로 추가됨에 따라 앞으로 전체 9개 기관이 함께한다. 참여기관들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물관리 성과 창출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통합물관리의 구체적 실현을 위한 상호협력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이날 협약식에서는 지난해 11월부터 협의체에서 추진해 온 협력과제들에 대한 성과발표회가 열렸다. 

 

우선 협의체는 가뭄 발생을 신속하게 대비하기 위해 소관 시설 위주의 가뭄관리에서 벗어나 기관별 보유한 수자원시설의 위치 정보를 상호공유하고, 여유량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가뭄대응 공동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또한 농어촌공사, 수자원공사, 한수원 등 3개 기관은 각 기관이 관리하는 댐 제한수위를 홍수기(매년 6월 21일~9월 20일) 동안 조정하기로 결정했다. 6000만톤의 용량을 추가 확보해 홍수에 더욱 안전하게 대비한다는 각오다. 

  

허재영 국가물관리위원회 위원장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통합물관리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동훈 기자 

안녕하세요. 동그리 김기자입니다. :D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창간특별 초대석] 대한토목학회 제 53대 이승호 회장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