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버스 종사자에 1인당 70만원… 총 245억 원 투입

국토부, 9일부터 소득안정자금 지원 사업 시작

홍제진 기자 | 기사입력 2021/04/06 [16:00]

전세버스 종사자에 1인당 70만원… 총 245억 원 투입

국토부, 9일부터 소득안정자금 지원 사업 시작

홍제진 기자 | 입력 : 2021/04/06 [16:00]

▲ 보조금 지원절차                             © 매일건설신문

 

정부가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전세버스 운수종사자에게 1인당 70만원을 지급한다.

 

국토교통부는 17개 광역자치단체와 함께 9일부터 전세버스 운수종사자 소득안정자금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코로나19로 인해 승객수요가 줄어 소득이 감소한 전세버스 운수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소득안정자금으로 지난달 25일 발표된 제4차 재난지원금에 포함됐다. 

 

지원규모는 총 245억 원이며 매출이 감소한 전세버스 회사에 소속된 운수종사자 또는 본인의 소득이 감소한 전세버스 운수종사자 약 3.5만 명이 대상이다. 지난 2월 1일 이전에 입사해 4월 9일(사업공고일) 현재까지 계속 근무 중이어야 한다. 이번 4차 재난지원금에 포함된 다른 지원 사업 수급자는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다.

 

전세버스 운수종사자 소득안정자금 신청은 각 지자체가 우선 전세버스 회사의 매출감소 여부를 확인 한 후 다음 2가지 방식으로 진행한다. 자금 지급 신청절차 등 자세한 사항은 4월 9일부터 지자체 각 누리집(홈페이지)을 통해 공고될 예정이다.

 

전세버스 회사의 매출감소가 확인된 경우 운수종사자는 회사를 통하거나 본인이 직접 지자체에 신청할 수 있다. 전세버스 회사의 매출감소 확인이 어려운 경우 운수종사자가 자신의 소득감소 서류를 갖춰 직접 지자체에 신청하면 된다. 

 

또한 올해 1차 추경예산에는 코로나19 확진 위험에 상시 노출된 버스 운수종사자 약 13.5만명에 대한 마스크 지원 예산 49억원도 포함됐다. 이에 따라 각 지자체는 관할 내 모든 버스회사에 소속된 버스 운수종사자에게 올해 상반기 중 마스크를 제공할 계획이다. 

 

어명소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은 “지자체와 협력해 전세버스 운수종사자에 대한 재난지원금이 조속히 지급되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제진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창간특별 초대석] 대한토목학회 제 53대 이승호 회장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