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기반시설’ 성능개선지원 지자체 11곳 선정

국토부, 노후 교량·저수지 개선 사업에 국비 20억 지원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1/03/02 [08:15]

‘노후 기반시설’ 성능개선지원 지자체 11곳 선정

국토부, 노후 교량·저수지 개선 사업에 국비 20억 지원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1/03/02 [08:15]

▲ 선정 지자체 사업 현황 및 주요 내용                            © 매일건설신문

 

‘노후 기반시설 성능개선지원 시범사업’의 대상 지자체로 11곳이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성능개선이 시급한 취약 기반시설을 조기에 개선하도록 총사업비의 50% 내외의 국비를 지원한다. 

 

국토부는 지난 1월부터 약 한 달간 공모를 통해 총 22개의 기반시설 개선사업이 접수했다. 예비 및 평가위원회의 평가를 통해 광역  지자체 1곳, 기초 지자체 10곳의 노후 기반시설이 선정됐다.

 

선정 시설은 조기 안전 확보를 위해 올해 공사 착수 및 준공이 가능한 사업 중심으로 선정됐으며, 준공 이후 23년에서 49년까지 경과돼 시설물 안전등급이 D(미흡), E(불량) 등급인 노후 교량 및 저수지가 대부분이다.

 

국토부는 선정 지자체 발표 이후 신속히 사업에 착수할 수 있도록 국비를 조기(3~4월)에 교부하고 사업 단계별 추진 사항을 수시로 점검할 예정이며, 대상 지자체 및 국토안전관리원 등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애로사항은 조속히 해소하면서 해당 지자체의 기반시설 관리체계 마련을 위한 기술지원 등의 컨설팅도 실시할 계획이다.

 

국토부 이상주 기술안전정책관은 “이번 노후 기반시설 성능개선지원 시범사업은 선제적인 노후 기반시설 관리 정책 확산을 위한 마중물로서 중요하다”면서 “앞으로도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취약 시설물을 조기에 개선하기 위해 지원 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창간특별 초대석] 대한토목학회 제 53대 이승호 회장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