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40만주 다층 식재 '가로숲길'…미세먼지↓보행편의↑

간선도로 47개소 띠녹지 신설‧개선…가로수 보호틀 1천개 정비·벽면녹화

변완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2/23 [17:50]

나무 40만주 다층 식재 '가로숲길'…미세먼지↓보행편의↑

간선도로 47개소 띠녹지 신설‧개선…가로수 보호틀 1천개 정비·벽면녹화

변완영 기자 | 입력 : 2021/02/23 [17:50]

▲ 서울 성동구의 무학중학교·무학여고 통학로 녹화사업 후 모습. (사진=서울시 제공)  © 매일건설신문



서울시가 기존에 나무만 일열로 늘어서 있던 가로수길이나 도로 유휴지 등 총 68곳에 나무 40만주를 심어 도심에서도 자연이 살아 숨쉬는 입체적인 ‘가로숲길’을 조성한다.

 

가로수 아래에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있는 수종을 식재해 선형의 띠녹지를 만들고, 키가 크고 작은 다양한 높이의 나무를 혼합 식재해 다층형 숲으로 조성한다. 도로 주변에 담장‧방음벽 같은 구조물이 있다면 덩굴식물로 벽면 녹화한다. 미세먼지 차단 효과를 높인다는 목표. 인근의 교통섬에도 녹지와 함께 벤치 등 휴식 공간을 조성해 보행편의까지 높인다.

 

 대상은 ▲시민들이 쉽게 접하는 도심 간선도로 및 초등학교 통학로 51개 노선 40.2㎞(20만주) ▲교통섬 등 도로 유휴지 17개소 3만㎡(20만주)다. 연말까지 조성 완료한다. 

 

서울시는 “올해 ‘가로숲길’ 조성 계획을 이와 같이 소개하고, 미세먼지와 폭염으로부터 시민들을 보호하는 동시에 코로나19에 지친 일상에는 녹색 활기를 더하고, 보행자 편의도 높이겠다”고 밝혔다.

 

먼저, 도심 간선도로는 크게 보행공간 47개소와 초등학교 통학로 4개소, 두 종류로 나누어 조성한다. 보행공간 중 강북구 삼양로 등 5개 노선(1km)엔 띠녹지를 새롭게 만들고, 조성된 지 오래돼 훼손됐거나 기능이 약화된 노후한 기존 띠녹지(37km)는 개선한다.

 

또한 47개소 중 가로수가 비어있는 곳(공분)에도 가로수 6백 주를 메워 심고, 가로수 성장으로 규격이 맞지 않는 가로수 보호틀·덮개 1천 개도 정비한다. 

 

특히 초등학교 통학로 4개소는 산림청, 기업체와 협력해 1.7km를 조성한다. 미세먼지 민감군인 초등학생들을 미세먼지와 폭염으로부터 보호하고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한 통학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가로수 사이사이 키 작은 나무(관목), 중간 키 나무(아교목), 지피식물을 촘촘하고 두텁게 심는다.


 초등학교 통학로 녹화는 학교, 주민,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해 계획, 설계, 시공에 적극적으로 반영한다. 서울기술연구원이 대기오염과 대기열 저감을 위한 학교 통학로에 최적화된 식재안을 도출하면 이를 기반으로 학교 통학로 녹화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올 11월에 마련할 예정이다.
 
아울러, 도로 유휴지 17개소는 광진구 구천면로 등에 있는 교통섬, 중앙분리대 등이 대상이다. 여름철 폭염에 시원한 그늘을 제공할 수 있도록 그늘목 등 나무 20만 주를 심어 녹화하고, 시민들이 쉬었다 갈 수 있도록 벤치, 파고라 등의 편의시설도 설치해 보행 편의를 높인다.

 

시는 이번 사업의 기대효과로 ▲미세먼지‧폭염 등 환경 위해로부터의 탈피 등 ▲일상속 치유와 힐링을 위한 녹색쉼터 제공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 개선을 꼽았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미세먼지와 폭염에 대응하기 위해 기존에 한 줄에 그쳤던 가로수에서 벗어나 띠녹지, 벽면 녹화, 다양한 높이의 나무 식재 등을 식재하는 ‘가로숲길’을 확대함으로써 미세먼지 저감과 폭염 완화의 효과를 한층 높이겠다”며 “환경 위해로부터 시민을 보호하는 것은 물론, 일상 속 치유와 힐링의 녹색쉼터를 제공하고 보행편의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변완영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가로숲길, 가로수길,미세먼지 관련기사목록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임의가입’ 20년간 위상 추락… ‘의무가입’ 완수할 것”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