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 ‘무선제어입환 시스템’ 적용… 15일부터 시범운영

입환 작업 시 사고건수 약 50% 이상 감소 전망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1/02/15 [09:45]

철도 ‘무선제어입환 시스템’ 적용… 15일부터 시범운영

입환 작업 시 사고건수 약 50% 이상 감소 전망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1/02/15 [09:45]

▲ 무선제어입환 작업 흐름도                © 매일건설신문

 

철도물류차량 입환 작업에 최초로 ‘무선제어입환 시스템’이 적용돼 15일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간다.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공사는 철도차량 입환작업에 무선통신기술을 적용해 15일부터 대전조차장역에서 ‘무선제어입환 시스템’을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

 

입환은 열차를 편성하기 위해 차량을 연결, 분리, 교환하거나 이동시키는 작업이다. ‘무선제어입환’이란 기관사와 작업자가 서로 교신하며 철도차량을 조성(造成)하는 기존 입환과 달리, 작업자가 무선제어기(리모콘)를 통해 기관차를 움직이면서 열차의 연결·분리 등 입환작업을 수행하는 방식이다.

 

무선제어입환 시스템은 작업자가 차량연결 상태를 육안확인하고 무선통신으로 차량이동을 제어하기 때문에 기존 작업자와 기관사 간 의사소통 오류에 따른 철도차량과 작업자의 충돌 등 직무사상사고의 예방이 기대된다. 

 

기존 입환방식 하에서 최근 10년간 총 36건의 사상사고가 발생, 36명의 사상자가 발생(사망 4명)했으나, 해외사례의 미흡한 점을 보완하면 무선제어입환을 통해 사고건수가 약 50%이상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철도공사는 이번 시범운영을 위해 무선제어 전담조직(T/F)을 구성하고, 무선제어 입환장치가 설치된 디젤기관차 2대를 투입했다. 안전을 고려해 기존 입환방식의 인력을 편성하고 이례상황 대비운전, 차량분야 담당자도 지정했으며, 시범운영을 통해 입환신호체계, 운영매뉴얼, 비상조치 매뉴얼 등을 보완할 계획이다. 

 

강희업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은 “무선제어입환 시스템은 철도수송작업의 작업자 안전확보를 비롯해 사람중심의 안전문화 확립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무선제어입환의 본격적인 도입을 위하여 올해 안으로 법규정비, 제도개선 등 지원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창간특별 초대석] 대한토목학회 제 53대 이승호 회장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