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부산지역 내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 12% ‘부적합’

최근 5년 중 가장 많아… 시설개선 유도 및 지원사업 확대 추진

김동훈 기자 | 기사입력 2021/02/05 [08:57]

작년 부산지역 내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 12% ‘부적합’

최근 5년 중 가장 많아… 시설개선 유도 및 지원사업 확대 추진

김동훈 기자 | 입력 : 2021/02/05 [08:57]

▲ 부산시 연도별 부적합 현황. 지난해는 38건으로 최근 5년 중 제일 많았다.             ©매일건설신문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부산지역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을 대상으로 전체 317건의 대기오염도 검사를 시행한 결과 76.6%(243건)가 ‘적합’했고, 12.0%(38건)가 '부적합'했다고 5일 밝혔다. '부적합' 판정이 해마다 늘고 있어 관련 조치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한해 동안 부산지역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 사업장 전체 301곳에 대해 ▲총탄화수소 ▲염화수소 ▲먼지 ▲일산화탄소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의 대기 오염도를 검사했다.

 

검사결과 총탄화수소 28건, 먼지 7건, 질소산화물 3건 등 38건이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해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적합' 건수는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각각 4건, 8건, 11건, 16건, 38건으로 해매다 늘어나고 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도장시설이 많은 강서구가 14건으로 가장 많았고, 사상구(9건), 사하구(4건), 해운대구(4건), 기장군(2건), 남구·금정구·북구·부산진구·영도구(각 1건) 등이 뒤를 이었다. 도장시설, 금속제조시설, 선박부품제조시설 등에서 발생한 대기오염물질이 허용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풀이된다.

 

부산시는 기준을 초과한 시설 및 측정 불가한 시설에 대해서 검사결과를 관할 구·군에 통보하고 시설 개선을 유도할 방침이다. 아울러 ‘소규모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의 규모를 지난해 118억원에서 올해 126억 원으로 확대 시행해 대기오염물질 배출허용기준을 준수하고 미세먼지를 줄여 부산지역의 대기질을 개선한다는 목표다..

 

정영란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부산의 초미세먼지를 줄이고 시민들의 건강한 생활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대기 배출사업장의 도장시설, 다림질시설 등에 대한 오염도 검사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시민들이 안심하고 지낼 수 있는 대기 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동훈 기자 

안녕하세요. 동그리 김기자입니다. :D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창간특별 초대석] 대한토목학회 제 53대 이승호 회장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