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올해 기술분야 1조 4천억원 신규 발주

공사 6500억원, 설계·감리 1700억원, 구매 6천억원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1/02/04 [10:46]

철도공단, 올해 기술분야 1조 4천억원 신규 발주

공사 6500억원, 설계·감리 1700억원, 구매 6천억원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1/02/04 [10:46]

▲ 국가철도공단 사옥 전경                  © 매일건설신문

 

국가철도공단은 전철화사업 등 철도기술분야(전기·신호·통신·궤도·차량)에서 연간 약 1조 4천억원 규모 신규 사업을 발주한다. 공사 72건(6500억원), 설계·감리 105건(1700억원), 구매 175건(6천억원) 등이다.

 

철도공단은 올해 공사로 동해선 포항~동해, 경전선 보성~임성리 전철화 사업 등을 본격 착수하며, 설계는 월곶~판교, 인덕원 ~동탄 복선전철건설사업 실시설계를 발주한다.

 

특히 동해선의 경우 2022년말 완료를 목표로 추진 중이다. 개통되면 부산에서 강릉까지 전 구간 탄소배출이 적은 친환경 전기철도로 일괄 수송체계가 구축된다.

 

아울러 철도공단은 상반기에 약 8천 7백억원(59.2%)을 조기 발주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업체 위기극복에 앞장설 계획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전철화 사업을 활발하게 추진해 친환경 철도를 보다 많은 국민들께서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앞으로도 국민들께 빠르고 안전하며 쾌적한 철도망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물재생 역량 강화와 글로벌 물산업 육성하겠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