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반응형 홈페이지 선보인다

유저의 다양한 접속환경에 따라 효과적으로 접근

윤경찬 기자 | 기사입력 2020/12/14 [12:04]

현대건설, 반응형 홈페이지 선보인다

유저의 다양한 접속환경에 따라 효과적으로 접근

윤경찬 기자 | 입력 : 2020/12/14 [12:04]

▲ 각종 스마트 기기에서 현대건설 홈페이지에 접속한 사진                            © 매일건설신문

 

현대건설이 건설업계 디지털 커뮤니케이션을 선도할 기업 홈페이지를 새단장했다.

 

새로운 홈페이지는 유저의 다양한 접속환경에 따라 자동으로 알맞게 홈페이지를 보여주는 ‘반응형 웹사이트’로, 유저의 각기 다른 스마트 기기에서 효과적으로 사이트에 접근하고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사이트맵’에서는 전체 메뉴 구성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해 이해도를 높였으며, 끊임없는 혁신과 도전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조한다는 의미를 담은 ‘We are value creator’를 표어로 인류 발전과 가치 창출에 기여해온 현대건설의 기업 이미지와 정체성을 표현하는데도 만전을 기했다. 

 

유저가 많이 찾는 페이지를 분석해 니즈에 따른 메뉴를 구성하고, 맞춤형 콘텐츠를 업로드하는 등 정보 접근성까지 크게 개선됐다. 

 

홈페이지는 ▲사업소개‧혁신기술 ▲투자‧가치경영 ▲인재채용 ▲회사소개 등 총 4개의 대표 메뉴로 구성됐다.

 

글로벌 건설 리더로의 역량과 비전을 담은 ‘사업소개·혁신기술’ 메뉴에서는 토목, 건축, 주택, 플랜트, 에너지의 5개 사업영역을 공종별로 세분화해 대표 프로젝트와 함께 관련된 다양한 설명을 제공함으로써 전문가와 일반 고객 모두가 흥미롭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해 건설업의 문턱을 낮췄다. 

 

또한 국내외 투자자가 궁금해 하는 재무정보 및 ESG(Environment, Social, Governance) 같은 비재무적 사항은 ‘투자‧가치경영’ 메뉴에서 상세하게 다루고 있으며, 입사를 희망하는 취업준비생 및 전문 건설인력을 위한 ‘인재채용’, 기본적인 기업 정보를 알려주는 ‘회사소개’ 등으로 정보의 집중도를 높였다.

 

회사의 다양한 소식과 최신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제작된 ‘뉴스룸’은 현대건설이 자신 있게 선보이는 신규 서비스다. 

 

자체 미디어 채널 및 콘텐츠를 통해 회사의 이야기를 전략적으로 노출시키는 ‘브랜드 저널리즘’의 일환으로 개설된 ‘뉴스룸’은 현대건설 공식 온라인 채널(네이버 블로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뉴스레터, 카카오톡 등)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허브채널의 역할을 함과 동시에 현대건설 전문 에디터들이 직접 제작하는 양질의 콘텐츠로 고객과의 친밀도를 한층 높여나갈 계획이다. 

 

회사의 주요 소식과 동향을 빠르게 전하는 ‘현대건설 뉴스’, 현장의 생생한 모습을 보여주는 ‘스페셜 리포트’, 첨단 건설기술의 방향성을 보여주는 ‘미래를 바꾸는 기술’, 현대건설의 조직과 문화를 만들어가는 사람들의 이야기인 ‘함께 만드는 기업문화’, 사회 전반에 걸친 트렌드와 라이프스타일을 알려주는 ‘트렌드 & 라이프’ 등 각 카테고리에 업로드 된 콘텐츠는 해시태그를 통해 손쉽게 검색도 가능하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새 홈페이지를 건설 리더 현대건설 기업 이미지와 역할에 충실한 내용들로 재편하고, 주요 소식 및 이슈는 뉴스룸 채널로 이관해 고객과의 소통을 한층 확장했다”며 “향후에도 양질의 콘텐츠 생산 및 효과적인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확산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경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창간특별 초대석] 대한토목학회 제 53대 이승호 회장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