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도, 8일부터 모든 열차 승차권 ‘창측 좌석만’ 발매

정부 권고 선제적으로 수용… 이미 예매된 내측 좌석은 제외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0/12/08 [08:43]

한국철도, 8일부터 모든 열차 승차권 ‘창측 좌석만’ 발매

정부 권고 선제적으로 수용… 이미 예매된 내측 좌석은 제외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0/12/08 [08:43]

▲ 한국철도(코레일) 본사 사옥 전경                          © 매일건설신문

 

한국철도(코레일)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에 따라 모든 여객열차의 방역조치를 강화한다.

 

한국철도는 정부가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조정한 8일부터 28일까지(3주간) 경부선, 호남선 등 전국 모든 노선에서 운행하는 KTX, 새마을호, 무궁화호, ITX-청춘 등 여객열차의 승차권을 ‘창측  좌석’만 발매한다.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수준의 조치로, 한국철도는 정부와 방역당국의 열차 승차권 50% 이내 예매제한 권고를 선제적으로 수용해 열차 내 거리두기를 강화하기로 한 것이다. 

 

승차권을 미리 구입한 고객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미 판매된 12월 22일 이전 운행 열차의 일부 내측 좌석은 그대로 이용할 수 있고, 23일 이후 운행하는 열차는 창측 좌석만 발매되도록 했다. 

 

이미 예매된 내측 좌석도 현장 상황에 따라 승무원에게 요청 시 창측 좌석으로 변경할 수 있도록 했다. 또 4인이 마주보고 이용하는 KTX동반석은 묶음으로 승차권을 구입할 수 없으며 4개 좌석 중 1개 좌석만 판매한다.

 

한국철도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감염증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지속적으로 자유석 확대, 입석발매 중지, 창측 좌석 우선 배정 등 열차 내 거리두기를 적극 시행해왔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수익보단 국민안전을 우선순위로 둔 조치”라며 “철저한 방역과 열차 내 거리두기 강화로 안심하고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창간특별 초대석] 대한토목학회 제 53대 이승호 회장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