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가스터빈 핵심부품 국산화 연구개발 실증 시연회 개최

산‧학‧연 연구개발 통한 가스터빈 핵심부품 국산화 제작기술 확보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0/11/23 [08:05]

중부발전, 가스터빈 핵심부품 국산화 연구개발 실증 시연회 개최

산‧학‧연 연구개발 통한 가스터빈 핵심부품 국산화 제작기술 확보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0/11/23 [08:05]

▲ 지난 18일 보령발전본부 복합발전소 현장에서 관계직원들이 과제의 성공적 추진을 외치고 있다. (앞줄 왼쪽 두 번째부터 KOMIPO 기술연구원 강희명 원장, 보령복합발전소 문홍서 소장)             © 매일건설신문

 

중부발전은 지난 18일 보령발전본부에서 ‘가스터빈 핵심부품 국산화 연구개발 과제’ 성과물을 실증하는 시연회를 개최했다. 

 

이번에 실증하는 가스터빈의 국산화 고온부품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지원으로 한국로스트왁스(주), 연세대학교, 성균관대학교 및 창원대학교 등 산학연과 협력해 연구개발한 결과물로서(과제기간 5년) 높은 온도의 연소가스에 노출되어 주기적으로 교체가 필요한 부품이다.

 

가스터빈 운영비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연소기 및 터빈 블레이트(Blade) 등 고온부품은 제작사에서 외부로 유출하지 않는 독과점 핵심기술로 국내 발전소에서는 거의 100% 수입에 의존함에 따라 가스터빈의 운영비 부담을 초래하고 있다.

 

이와 같은 고온부품의 국산화는 수입대체 효과로 발전소 운영비 절감 및 국내 강소기업의 기술력을 견인하고 국내 산업 생태계의 활성화를 유도해 동반성장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정부의 에너지전환정책 및 그린뉴딜정책 추진을 위해 천연가스발전의 중요성이 커지는 가운데 가스터빈 핵심부품 국산화 개발의 큰 성과를 이룬 것은 가스터빈 산업분야에 있어서 기술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으며,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부품소재 중소기업의 고용효과 창출 및 기술력 향상 등 동반성장을 위해 공기업으로써 책무를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임의가입’ 20년간 위상 추락… ‘의무가입’ 완수할 것”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