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전 건설현장에 ‘재해 예측 AI’ 도입

과거 10년간 3,900만 건 이상의 시공경험 빅데이터 기반

윤경찬 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10:44]

현대건설, 전 건설현장에 ‘재해 예측 AI’ 도입

과거 10년간 3,900만 건 이상의 시공경험 빅데이터 기반

윤경찬 기자 | 입력 : 2020/11/18 [10:44]

▲ 현대건설 현장 담당자가 재해 예측 AI 시스템에 접속 중인 사진               © 매일건설신문

 

현대건설이 지난 10월부터 ‘재해 예측 AI’ 가동을 통해 본격적인 AI 기반 건설현장 안전관리를 시작했다. ‘재해 예측 AI’는 현대건설이 현재 시공 중인 국내 全 건설현장에 작업 당일 예상되는 재해위험 정보를 제공해 선제적 안전관리가 가능하도록 자체개발한 시스템이다. 

 

‘재해 예측 AI’는 현대건설이 과거 10년간 수행해온 토목, 건축, 플랜트 등 전체 프로젝트에서 수집된 3,900만 건 이상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재해 예측 AI’는 현장 담당자가 별도 현장 관리 시스템에 입력한 예정 공사정보를 분석해 유형별 안전재해 발생 확률 및 안전관리 지침을 도출해 작업 당일 현장 담당자에게 이메일과 문자메시지로 전달하는 방식이다. 각 현장에서는 이를 활용해 항목별 사전점검 등의 선제적 안전관리 수행이 가능하다. 또한 ‘재해 예측 AI’는 전국 현장에서 매일 업데이트되는 공사 정보들을 실시간으로 학습해  최신 데이터를 유지함으로써 재해 위험을 보다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다. 

 

현장 담당자가 당일 공사 일정 마무리 후 현장 관리 시스템에 공정률, 사용 장비 등의 정보를 입력하면 AI가 차후 진행될 공사 내용을 예측해 해당 공사의 재해 발생 확률 등을 분석해 내는 방식이다. 

 

이외에도 각 현장 안전관련 다양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수집 및 디지털화해 재해 예측 AI의 성능을 고도화하고 안전재해 예방을 위한 여러 업무분야에 활용할 계획이다.

 

‘재해 예측 AI’를 통해 각 현장의 작업 위험성을 데이터에 기반해 정량적으로 평가, 과거 정성적 평가 위주의 안전점검의 수준을 넘어 보다 객관적이고 신뢰성 높은 점검이 가능해졌다. 현대건설은 이를 통해 관리 효율성을 향상하고 안전재해 발생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재해 예측 AI와 같은 빅데이터/AI 기반 연구가 향후 건설업계 업무방식 패러다임 변화의 핵심이 될 것”이라며 “다년간의 시공 경험이 녹아있는 데이터를 통해 새롭게 개발 중인 기술들을 통해 현대건설이 디지털 건설기술 리더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건설은 2018년부터 기술연구소 내 빅데이터‧AI 전담조직을 신설해 건설 분야 AI 기술을 선도하기 위한 최신 연구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윤경찬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창간특별 초대석] 대한토목학회 제 53대 이승호 회장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