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320억 투입 ‘미활용 수자원 재이용’ 사업 추진

연간 396만톤의 미활용 수자원을 공업용수로 재이용

조영관 기자 | 기사입력 2020/09/22 [11:36]

중부발전, 320억 투입 ‘미활용 수자원 재이용’ 사업 추진

연간 396만톤의 미활용 수자원을 공업용수로 재이용

조영관 기자 | 입력 : 2020/09/22 [11:36]

▲ 한국중부발전 본사 전경               © 매일건설신문

 

중부발전은 ‘미활용 수자원 재이용’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에는 기존에 추진 중인 하수처리수 재이용과 함께 발전소 부지 내 빗물을 모아 다시 사용하는 빗물 재이용사업이 포함됐다. 중부발전은 빗물 재이용 사업 21억원, 하수처리수 재이용 사업 299억원 등 320억원을 투입한다.  

 

빗물 재이용 사업은 보령발전본부에 새로 들어서는 총 17만㎡ 규모의 옥내저탄장과 신보령발전본부 부지 내 19만㎡에 모여지는 빗물을 활용해 연간 최대 31만톤의 버려지던 빗물을 공업용수로 재이용하는 것이다. 

 

설치공사는 10월 중 설계를 시작으로 신보령발전본부는 내년 초 착공해 여름 장마철 이전에 준공하고, 보령발전본부는 저탄장 옥내화 완료 예정인 2024년 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하수처리수 재이용 사업은 지난 2017년 6월 체결된 ‘보령하수처리수(재이용) 공급에 관한 실시협약’에 따라 연간 365만톤의 하수처리 방류수를 정수처리해 사용할 예정이다.

 

현재 전체설비에 대한 기본 및 실시설계가 완료돼 올해 말 공사 착공을 위한 사전 준비작업이 한창 진행 중이다. 2023년 4월 준공되면 본격적으로 발전용 공업용수를 공급하게 된다.

 

발전사 최초로 추진되는 이번 사업이 모두 마무리 되면 연간 총 396만톤의 미활용 수자원을 재이용하게 된다. 이는 우리나라 국민 3만6천명이 연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재이용 사업 개발과 용수절감 노력을 지속해 가뭄 극복에 적극 동참하고 지역사회에 수자원이 환원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정책 피플
이동
메인사진
“LX법은 공간정보 파이 키우자는 것”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