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LX 공간정보아카데미, 코로나 위기 속 직업훈련 박차
13개 비대면 온라인 교육과정 운영… 수료생 130여명 배출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9/14 [14:4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LX공간정보아카데미 전경                 © 매일건설신문

 

국토정보공사(LX) 공간정보아카데미가 언텍트 시대의 흐름에 맞춰 온라인 교육으로 공간정보 산업분야 인력 육성에 앞장서고 있다.

 

LX공간정보아카데미는 지난 7월부터 130여명의 비대면 강의 수료생을 배출하는 등 코로나 19의 확산에도 불구하고, 컨소시엄 직업훈련을 안정적으로 제공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컨소시엄 직업훈련은 고용노동부가 지원하고 공동훈련센터가 운영하는 중소기업 수요맞춤형 직업능력 개발 사업으로, 전문분야 종사자의 직무능력 향상을 위한 직업능력개발 교육지원 사업이다.

 

김영욱 국토정보교육원장 직무대리는 “시대의 요청과 변화에 부응하는 우수한 교육의 제공이 중요”하다면서“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선제적 대응으로 양질의 교육훈련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LX공간정보아카데미는 2014년 공간정보산업 육성을 위해 설립된 공동훈련센터로, 중소기업근로자에게는 능력개발의 기회를, 취업준비생에게는 전문성 향상을 통한 취업의 기회를 제공해오고 있다.  

 

특히, 올해는 공간정보아카데미에서 운영되는 총 31개의 교육 중 13개 과정을 쌍방향 온라인 시스템을 활용한 비대면 강의로 제공하고 있다.  

 

이는 지난 4월부터 공간정보아카데미가 ▲원격 플랫폼 서비스 우선 도입 ▲비대면 교육 운영을 위한 전담자 교육 ▲온라인 홈커밍데회 및 강사 간담회 개최 등 언텍트 시대에 맞춘 교육과정을 선제적으로 준비해 온 결과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시설노후화·기후변화 등 도시문제 해결…스마트 기술 필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