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LX, 글로벌사업 안전 위해 코로나 방역물품 전달
우즈베키스탄 발주처와 LX국외사무소에 진단키트 등 무상지원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8/27 [12: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LX글로벌사업처 이종민 차장과 우즈벡 토지관리위원회 하산 국장          © 매일건설신문

 

국토정보공사(LX)는 안전한 글로벌사업의 지속성을 이어나가기 위해 현지에 코로나19 방역물품을 전달했다.

 

LX는 최근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해외사업 차질이 우려되는 우즈베키스탄 현지사무소에 이번 주를 기해 자가진단키트와 방역마스크, 각종 비타민제 등 각 150여 세트를 전달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전달한 물품세트 중 자가진단키트는 국내바이오 업체인 길바이오(Gill-Bio)사가 무상으로 지원해 국격을 높이는 데 일조했다.

 

지난 2018년 160억 규모의 ‘우즈베키스탄 국가지리정보시스템 구축사업’을 성공리에 마무리한 LX는 지난해부터 140억 규모의 세계은행(WB)사업인 ‘우즈베키스탄 통합부동산등록시스템 구축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그간 한국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올해 초 우즈벡에 한국의 방역노하우를 전수하고자 고려대 최재욱 교수 등의 자문단을 파견한 바 있다.

 

김택진 공간정보본부장은 “공사는 사업의 성공을 위해 우즈벡 현지에 국외사무소를 설치하고 상주직원을 파견해 사업에 매진하고 있다”면서 “이번 방역물품 지원을 통해 양국 정부 간 더욱 깊은 신뢰를 구축하고, 코로나19 조기종식의 염원을 함께 나눴다”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시설노후화·기후변화 등 도시문제 해결…스마트 기술 필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