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부동산종합
부영건설 등 중대형건설사 ‘착한 임대료운동’ 동참
화성시, 주택건설사 적극 참여…총 7300여세대 19개 상가 혜택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5/28 [08:5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부영건설, 5개 단지 300세대 10%

시티건설, 보증금 인상 5%1% 하향

대우건설, 상가 173개월간 20%

GS건설, 상가 450%까지 내려

 

 

▲ 화성시청  © 매일건설신문


부영건설 등 중대형 주택건설사업자들은 화성시가 추진 중인
착한 임대료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화성시는 지난 3월부터 추진해온 착한 임대료 운동에 주택건설사업자들의 참여로 모두 7304세대, 19개 상가가 임대료 인하 혜택을 받게 됐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착한 임대료 운동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주민과 소상공인에게 임대인이 자율적으로 임대료를 인하함으로써 고통을 나누고 상생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부영건설은 2022년까지 향남읍에 있는 부영사랑 3, 6, 7, 9, 10, 11, 17단지 모두 7개 단지의 임대료를 동결하기로 했다. 부영건설은 이 중 5개 단지 신규 계약자 300세대의 임대료를 10% 인하했다.

 

또한 시티건설은 남양읍에 있는 시티프라디움2차 아파트의 임대보증금 인상률을 애초 약정한 5%에서 1%로 하향 조정했다. 이들 임대료 인하로 1 가구당 수혜금액은 연평균 800만원이다.

 

대우건설은 영천동 행복마을 푸르지오 아파트 상가 17호의 지난 3개월간 임대료를 20% 인하했다.

 

GS건설은 반월동 자이에뜨 아파트상가 4호의 임대료를 50%까지 낮췄다.

 

화성시 관계자는 건설사가 착한 임대료 인하운동 참여를 결정에 감사하다코로나19로 시민들이 고통을 겪고 있는 만큼 지역 사회와 손잡고 피해 최소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영건설, 화성시, 시티, 대우, GS건설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공간정보 전문가’ 1호 국회의원… “실용적 의정활동 펼칠 것”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