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중부발전, 제주 상명풍력 그린수소 활용 업무협약
2030년까지 제주도에 4206억원 투자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0/01/14 [13:5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13일 중부발전이 경기도 용인시에 있는 수소관련 중소업체인 지필로스에서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사), 제주에너지공사, 현대자동차㈜와 ‘재생에너지 그린수소 생산 및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왼쪽부터 이상종 제주에너지공사 사장대행,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세훈 현대자동차 전무, 문재도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회장)     ©매일건설신문

 

중부발전은 지난 13일 용인시 지필로스에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발표 1주년을 기념해 열린 산업부 주관 간담회에서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사), 제주에너지공사, 현대자동차와 함께 민관 공동 ‘재생에너지 그린수소 생산 및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올해 4월부터 국내 최초로 제주 상명풍력 미활용 전력을 이용해 생산되는 그린수소의 수요 창출 및 보급기반 마련을 위해 추진됐다. 중부발전은 해당 협약에서 그린수소 생산설비 확충 및 그린수소 연료전지 사업 투자 등 2030년까지 제주도 내에 4,206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현재 제주는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발전비율이 13%를 넘고 있으며, 날씨나 계절에 따라 발전량이 전력수요를 초과하는 미활용 전력 처리문제가 빈번해지고 있다. 미활용 전력소비와 그린수소 보급을 위하여 중부발전과 3개 협약기관은 P2G(Power To Gas) 수소생산설비를 증설하고, 제주도내 보급이 전무한 수소충전소 및 수소차를 향후 도입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실현을 지원하고, 친환경에너지 전환으로 제주 Carbon Free Island 구현 및 수입에너지 국내 대체에 기여할 전망이다.

 

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은 “2030년까지 중부발전은 신재생 발전비율 20% 달성과 함께, P2G 그린수소 생산기술력 제고에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그린수소사업 및 국내 수소경제를 선도하는 대표 공기업으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부발전, 그린수소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스마트기술과 그린 인프라 활용…미세먼지 해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