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과 집중
기획
LGU+, 5G 자율주행차 ‘혁신 로드맵’ 달린다
5G 자율주행, C-ITS로 ‘스마트 교통사업’ 드라이브
문기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2/09 [10: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모빌리티 사업 맞손 … `21년 세종시 자율주행 상용화


LG유플러스는 ‘스마트 교통’ 영역을 차세대 성장 동력의 한 축으로 삼고, 관련 기술의 양적·질적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기술은 지난 3월 세계 최초로 서울 도심도로 주행을 선보인 5G 자율주행차다. LG유플러스는 한양대학교 자동차전자제어연구실 ‘ACE Lab’과 손잡고 통제되지 않은 강변북로, 올림픽대로에서 일반 차량들 틈에 섞여 달리는 5G 자율주행차 ‘에이원(A1)’을 공개 시연했다.

 

A1은 성수동 한강사업본부에서 출발해 강변북로-영동대교-올림픽대로-성수대교를 거쳐 서울숲 공영주차장에 도착하는 약 8Km의 거리를 25분 동안 스스로 주행했다. 특히 도로 위에서 수시로 일어나는 전·후·측방 차선 변경, 끼어들기 등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모습을 여과 없이 보여줘 현장 관계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 1LG유플러스, 5G 자율주행차 ‘혁신 로드맵’ 달린다!자율주행 실외 장면   © 매일건설신문


LG유플러스는 A1이 미국 자동차 공학회(SAE) 분류 기준 중 4단계 ‘고도 자율주행’에 가깝다고 설명한다. 이는 운전자의 개입 없이 스스로 주행 가능한 단계를 의미한다. A1은 특히 ‘인공지능(AI) 기반 주행 환경 인식’능력을 통해 주변 차량 흐름에 실시간 대응하고, 차량에 장착된 라이다(Lidar), 카메라, 레이다(Radar) 등 다양한 센서로 미래 상황을 예측해 주행 위험도를 판단한다.

 

지난 5월에 실증을 마친 ‘긴급차량 우선신호’ 기술도 눈에 띈다. LG유플러스와 서울시가 2년여간 협력을 통해 공개한 ‘긴급차량 우선신호(EVP, Emergency Vehicle Preemption)는 긴급차량의 각 교차로 도착 예정시간을 계산해 녹색신호를 연장하고, 이를 통해 긴급차량이 해당 구간을 지체 없이 통과할 수 있도록 하는 신호 제어 기술이다.

 

소방차, 구급차 등이 정상적인 통행권(right of way)을 갖고 보다 신속한 주행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소방관 및 시민의 안전도 보장할 수 있게 된다.

▲ LG유플러스, C-ITS 사업 박차 ... 5G 스마트 교통 시대 _청신호_(긴급차량우선신호)  © 매일건설신문


특히 EVP 기술은 소방차, 구급차 등의 출동시간을 단축시켜 재난처리 골든타임 확보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긴급차량이 주변 차량의 양해를 구하며 신호와 관계없이 통행하는 실정을 개선해 교통사고 예방 효과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LG유플러스는 이러한 5G 자율주행, EVP 기술 등을 기반으로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구축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6월 제12회 국제그린카전시회(GREEN CAR KOREA 2019)에서 ▲5G 다이나믹 정밀지도 ▲C-V2X 통신보드 등의 핵심 기술을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LG유플러스는 이 자리에서 LG전자, 한양대학교와 함께 5G 기반 V2X를 연구 개발 중이며, 국내 완성차 업체와 다이나믹 정밀지도 기술도 협업하고 있다고 밝혔다.

 

7월 24일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규제자유특구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세종시와 5G 자율주행 로드맵을 발표하기도 했다. LG유플러스와 세종시는 향후 자율주행 빅데이터 관제센터 구축·운영에 나설 계획이다.

 

오는 2021년까지는 세종시의 혁신 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획기적인 규제 특례를 적용 받고, 자율주행 실증 및 서비스 상용화를 선도하는 규제자유특구 육성을 목표로 한다.

▲ LG유플러스, C-ITS 사업 박차 ... 5G 실시간 콘텐츠  © 매일건설신문


올해 9월에는 카카오모빌리티와 손잡고 ‘스마트 교통’ 사업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하기 시작했다. 양사는 지난달 공동 테스크포스(TF)를 발족하고, 5G 네트워크와 ‘카카오 T’ 플랫폼 등을 근간으로 하는 차별적 서비스 출시를 선언했다.

 

실제로 양사는 11월 공동으로 모바일내비게이션 서비스 ‘U+카카오내비’를 선보인 후 12월부터는 C-ITS 사업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체계를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스마트 교통 영역의 핵심은 5G 자율주행차와 C-ITS이며, 이는 교통체증 해소, 안전사고 예방 등에 결정적으로 기여하는 미래 산업으로 자리 잡아 가고 있다”며 “학계·지자체·완성차업체 등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5G 기반의 안정적 교통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유플러스, C-ITS 사업 박차 ... 5G 스마트 교통 시대 _청신호_C-ITS 구상도  © 매일건설신문



 

 

 

/문기환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LGU+, 5G 자율주행차,LG유플러스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공간정보 전문가’ 1호 국회의원… “실용적 의정활동 펼칠 것”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