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업계
현대건설, 3분기 영업이익 6895억원
신규 수주 17조 8,443억원, 전년 대비 11.6% 증가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10/28 [16: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현대건설은 2019년 3분기 연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누적기준 매출12조 6473억원, 영업이익 6895억원, 세전이익 7516억원(전년比+6.1%), 당기순이익 5664억원(전년比+20.9%)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3분기는 매출 4조 878억원, 영업이익 2392억원, 세전이익 2887억원, 당기순이익 2182억원이다.

 

수주는 사우디 마잔 프로젝트 등 해외공사와 현대케미칼 중질유 분해시설, 다산 진건지구 지식산업센터, 고속국도 김포-파주 제 2공구 등 국내공사를 통해 전년 동기 대비 11.6% 증가한 17조 8443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연간 수주 목표의 74% 수준이며, 풍부한 해외공사 수행경험과 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사우디, 알제리, 카타르 등 해외 지역에서 지하공간, 가스플랜트, 복합화력 등 경쟁력 우위 공종에 집중함으로써 수주 목표 달성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수주잔고도 전년 말 대비 9.3% 상승한 60조 9842억원을 유지하고 있어 약 3.6년치의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 

 

3분기 매출은 일부 국내 현장 준공에 따른 일시적 영향으로 전년 대비 다소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증가해 수익성 중심의 성장으로 시장 신뢰를 유지하고 있다.

 

재무구조도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다. 부채비율은 전년 말 대비 11.3%p 개선된 106.4%, 지불능력인 유동비율은 전년 말 대비 9.4%p 상승한 203.8%를 기록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쿠웨이트 알주르 LNG 터미널, 카타르 알부스탄 도로 및 신규 공사인 사우디 마잔 프로젝트 등의 해외 현장 본격화로 매출 증가 및 안정적 수익 창출이 전망되며, 경쟁력 우위 공종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가스 中企 상생 모범 공기업 달성에 앞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