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중부발전, 농어촌공사와 온실가스 감축 사업 첫발
5년 후 매년 1만톤의 온실가스 감축량 확보… 농가는 2.5억 추가 소득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8/14 [08: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12일 중부발전과 농어촌공사가 농업분야 온실가스 감축을 위 한 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중부발전과 농어촌공사는 12일 용인석화화훼유통센터에서 용인시 안스리움 작목반 20농가를 대상으로 ‘온실가스 외부감축 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중부발전과 농어촌공사가 체결한 업무협약에 따라 농촌지역의 지열 히트펌프 등 에너지절감 사업을 온실가스 외부감축사업으로 등록해 농촌지역의 추가소득 창출 및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시행됐다.

 

중부발전은 농가의 저탄소 농업기술 도입과 외부사업 등록 행정비용 및 온실가스 감축량에 대한 구매계획을, 농어촌공사에서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기술지원 및 외부사업등록을 위한 데이터 관리방안 등에 대해 설명했다.

 

특히 이미 에너지절감 설비를 도입했지만 온실가스 외부사업 제도에 대한 인식부족 등으로 외부사업을 등록하지 못하였던 농가를 대상으로 외부감축 사업 등록 및 온실가스 배출권을 확보할 수 있는 원스톱서비스 방안에 대해 안내했다.

 

중부발전과 농어촌공사는 외부사업 등록 농가 확대를 통해 매년 1만톤의 온실가스 감축량을 확보하고, 농가는 약 2.5억원의 추가 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추가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중부발전 박형구 사장은 “이번 설명회를 시작으로 농촌지역도 온실가스 감축사업이 활발히 진행되기를 기대하며, 향후에도 농어촌 지역과 공생할 수 있는 공유가치 실현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부발전, 농어촌공사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가스 中企 상생 모범 공기업 달성에 앞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