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프리즘
정책종합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 ‘HDC 컨소시엄’ 협상자 선정
민간투자 배후단지 공급… 고부가가치 물류·제조기업 유치 기대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7/03 [16:4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 1-2구역 개발 전체 조감도     © 매일건설신문


HDC 현대산업개발이 컨소시엄을 이룬 ‘인천신항 배후단지(주)’가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1-2구역) 개발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 SPC는 HDC현대산업개발(주) 45%, ㈜늘푸른개발 30%, ㈜토지산업개발 20%, 활림건설(주) 2.5%, 원광건설(주) 2.5% 각각 출자했다.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개발사업은 약 2000억 원의 민간사업비를 투입해 2022년까지 토지 및 기반시설 조성 공사를 마치고, 2023년부터 고부가가치 물류·제조기업에 배후단지를 공급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8년 6월 민간이 최초로 사업을 제안한 이후, 해양수산부는 ‘항만법’에 따라 지난해 3월에 제3자 제안공모를 실시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게 됐다.

 

제3자 제안공모에 따라 ‘(가칭)인천신항 배후단지(주)’가 단독 제출한 사업제안서에 대해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평가위원들이 개발·재무·관리운영 3개 분야의 추진계획을 평가했으며, 그 결과 평가기준을 모두 만족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이라고 해수부는 밝혔다.


사업대상지는 인천신항 1단계 배후단지 면적 214만㎡ 중 2구역 94만㎡이며, 주요 도입시설은 복합물류 및 제조시설, 업무 편의시설이다. 1구역(66만㎡)은 올해 12월 준공될 예정이며, 현재 인천지방해양수산청과 인천항만공사(IPA)가 입주기업을 모집하고 있다.

 

해수부가 지난 2016년 분석한 바에 따르면, 2022년 배후단지 개발 완료 이후 분양이 이루어져 상부시설까지 완공될 경우 3조 4,175억 원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9천 4백여 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오운열 해수부 항만국장은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1-2구역) 민간개발 사업이 인천신항 활성화 및 신규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협상에도 철저를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HDC 관련기사목록
트렌드 ISsUe
“연구 외연 확장… 작지만 강한 연구원 만들 것”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