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서부발전, 복합발전 황연배출 획기적 저감 성공
㈜이엠코와 ‘황연저감설비 성능개선 기술개발’ 실증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6/26 [08: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액상환원제 직분사 황연저감설비 설치사진                 © 매일건설신문

 

서부발전은 지난 14일 발전소 주변지역 환경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환경 전문 중소기업 ㈜이엠코와 공동으로 ‘황연저감설비 성능개선을 위한 기술개발’에 대한 실증을 완료하고 사업화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복합화력발전소는 특성상 기동·정지시 이산화질소(NO2)가 황색배연 형태로 배출하게 되는데, 이를 저감하기에는 그동안 기술적 한계가 있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서부발전은 2018년 3월부터 2019년 4월까지 이엠코와 긴밀한 R&D(연구개발) 수행을 통해 기존기술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기존 황연저감 기술의 문제점인 기동·정지 시 이산화질소 저감을 위한 환원제의 기화온도와 반응온도 부족을 가스터빈 출구덕트에 Multi Injection Nozzle(다중 주입노즐)을 적용해 해결했다.

 

이를 통해 액상의 환원제를 미립화해 직접 분사시킴으로써 황연발생 제로화를 달성할 수 있었고 기존 설비를 활용함으로써 운전 편의성과 경제성까지 향상시킬 수 있었다.

 

특히 이번 R&D의 최종 평가 결과가 ‘아주우수’ 최고등급을 획득했으며, 산업통상자원보로부터 신기술인증(NET)까지 받아 대외적으로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한편, 서부발전은 신기술 R&D 성과를 서인천발전본부에 최초로 적용했으며, 한국남동발전의 분당복합발전본부에 3기, 한국남부발전의 신인천발전본부에 4기를 설치하는 등 기술 사업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미세먼지 저감을 추진하는 환경부 및 국내·외 발전회사 등이 관심을 보이고 있어 향후 국내·외 복합발전에 지속적으로 설치될 것으로 전망된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콤팩트시티 조성…도로 위·빗물펌프장·차고지 활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