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도공, 태양광 발전 수익으로 취약계층 지원
에너지재단에 수익금 2억원 전달
홍제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6/07 [15:2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이강훈 한국도로공사 부사장(왼쪽)이 7일 박상규 한국에너지재단 본부장(오른쪽)과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 매일건설신문

 

한국도로공사는 7일 고속도로 태양광 발전사업의 수익금 2억원을 한국에너지재단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지원금은 전국 복지시설 15곳의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와 태양광 발전시설 인근의 취약계층 286가구의 전기요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도로공사는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6년간 태양광 발전 수익 나눔 사업으로 복지시설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8곳, 취약계층 1,700여 가구 전기요금 지원 등 총 7억 6천만 원을 기부했다.

 

한편, 도로공사는 지난 2012년 말 남해고속도로 폐도 등 5곳에 태양광 발전시설을 처음 설치한 후 고속도로 폐도와 IC 녹지대 및 성토부 등으로 확대해 현재 131개소 73MW 규모의 발전시설을 운영 중에 있으며, 올 연말까지 199개소 101MW(메가와트)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홍제진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국토부, ‘국토서민부’로 거듭나야 포용국가된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