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과 집중
기획
SH공사, ‘인사혁신’ 부작용…사장 고소로 번져
직위해제 대상 28명 중 10여명 적폐청산대상·고령자 불이익 주장
변완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1/27 [10:2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지난 21일 시민서비스 향상과 성과위주의 우수인재 양성을 위해 인사혁신을 내세우며 단행한 인사조치를 두고 당사자들이 반발하며 혼란에 빠졌다.

 

SH공사가 직위해제한 처장급 14명 등 간부직원 28명 중 10명은 김세용 사장을 고용상 연령차별금지 및 고령자고용촉진에 관한 법률(고령자고용법) 위반 및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26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함으로써 내홍을 겪고 있다.

 

이들은 고소장에서 “김 사장은 28명을 장기재직자라는 이유로 전원 직위해제 인사처분을 했다”며 “직위해제는 징계의 종류는 아니라고 하지만 실질적으로 징벌성을 갖는 인사처분 행위이기 때문에 당사자는 매우 치욕적이고 불명예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가 법률이나 공사에서 정한 규정을 위반한 잘못이 없고 도덕적으로 비난받을 잘못을 한 사실이 없음에도 단지 연령을 이유로 직위해제를 했다”고 주장했다. 고령을 이유로 인사상 불이익을 주지 못하도록 한 현행법을 어겼다는 것이다.


하지만 공사 관계자는 <매일건설신문>과의 통화에서 “보직해임은 장기재직자라는 이유가 아니라 강도 높은 내부혁신으로 조직문화를 쇄신하고자 단행한 것"이라며 “단지 교육파견을 단행했을 뿐 인사상 불이익을 주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또한 “자신들이 마치 적폐청산의 대상인 것처럼 치욕적인 명예훼손 당했다는 주장도 이번에 발생한 것이 아니라 이미 2013년 터진  갑질과 금품수수, 토지보상금 등을 가로채다 적발된 일이므로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이어 이들은 12월이면 전문위원으로 보직만 받지 않을뿐 급여에는 불이익이 없고 그중 7명은 교육만 받으러 간다는 것이다.

 

한편 공사는 그동안 장기재직자 위주의 평가 및 승진체계가 조직혁신과 업무혁신을 가로막고 있는 장애였다고 보고, 앞으로는 능력과 성과에 연계된 인사제도를 도입해 능력을 갖추고 성과가 우수한 직원들이 우대 받는 조직문화를 노사가 함께 정착해 나가고자 처장급 임원에 대해 직위해제(보직해임)한 바 있다.

 

 

 

/변완영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SH공사, 인사혁신, 직위해제, 적폐청산 관련기사목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