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공공기관
서부발전, 발전설비 금속 3D프린팅 실증 사업 추진
3D프린팅 기술로 부품 생산, 발전소 현장 적용
조영관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0/11 [06:2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발전설비 점검 모습                        © 매일건설신문

 

서부발전은 10일 부품생산의 패러다임을 바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로 ‘3D프린팅 기술’을 선정하고 발전설비 3D프린팅 자재생산 및 실증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 5월 산업통상자원부, 서부발전 등 발전6개사, 생산기술연구원 등이 참여해 ‘3D프린팅 산업기술혁신사업’을 시행함으로써 발전분야 3D프린팅 기술 개발을 추진해 왔다.

 

특히 서부발전은 올해 다양한 발전기자재 품목을 3D프린팅 기술로 생산하고 직접 발전소 현장에 적용하는 실증사업을 추진한다.

 

서부발전 발전기자재 금속 3D프린팅 실증사업은 3단계에 걸쳐 진행될 계획이다. 3D프린팅 자재에 대한 현장의 인식전환을 위한 1단계 사업, 발전설비 주요자재 신뢰성 확보를 위한 2단계 사업, 외산 단종부품을 대상으로 신뢰성을 입증하는 3단계 사업으로 추진된다.

 

각 단계별로 다양한 품목 및 재질로 실증사업이 추진되며 이번 1단계 사업으로는 발전기 축간 동력전달장치인 자 커플링(Jaw Coupling) 등 8종을 생산하고 실증에 들어갈 예정이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이번 실증 사업을 통해 관련 노하우 축적은 물론이고 국내 3D프린팅 산업 생태계 육성 및 일자리 창출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조영관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서부발전, 3D 프린팅 관련기사목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