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기관
업계
직장인 70% "사무환경 만족 못한다"
퍼시피, "공기의 질·공간배치에 불만"
나유경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3/13 [15:4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사무직 직장인 10명 중 7명은 현재 일하는 사무 환경에 만족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퍼시스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20~59세 사무 직종 종사자 1000명을 대상으로 사무환경에 대한 인식 및 실태를 조사해 분석한 것으로 사무 직종 종사자의 67%는 현재 사무환경에 만족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불만족 요인으론 공간 배치와 동선의 불편함, 개인 공간의 부족, 사무실 공간 협소 등 공간과 관련된 응답이 37.8%로 가장 많았다.

 

이어 공기의 질과 냉난방 시설, 소음과 같은 주위 환경 요인(29.9%), 가구의 내구성 및 불편함(21.9%)이 뒤를 이었다.

 

특히 과반수(51%)의 응답자가 과거에 비해 사무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고 답했다. 아울러 응답자의 74%는 사무환경과 기업문화, 업무성과가 관계가 있다고 응답했다.

 

79%는 사무환경이 직무 만족도에 영향을 준다고 답했다.

 

사무환경이 좋아지면 업무성과와 직무만족도가 상승할 것이라고 답한 비율이 전체 응답자 중 80%가 넘었으며 사무환경이 바뀌면 기업문화도 바뀔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71.8%에 달했다.

 

/나유경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포토] 김학규 감정원장, 건설언론인 간담회 개최
[인터뷰] ‘스마트 지하철’ 눈앞 도래… ‘사람’과 ‘안전’ 최우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