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경제종합
지난 1월 은행대출 연체율 0.42%
주택담보대출 연체율 0.18% 상승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3/12 [15:1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은행권 대출 연체율이 한 달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1월 말 현재 국내 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기준)은 0.42%로 전월 말(0.36%) 대비 0.06%포인트 상승했다.

 

신규연체 발생액이 1조5000억원으로 연체채권 정리규모(5000억원)를 넘어서면서 연체채권 잔액(6조4000억원)이 1조원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대출 부문별로 보면 기업대출과 가계대출 연체율이 모두 올랐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0.56%로 전월말 대비 0.09%포인트 뛰었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이 0.44%로 전월말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고,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이 0.59%로 0.11%포인트나 상승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25%로 0.02%포인트 올랐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이 0.18%로 0.01%포인트,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신용대출 등의 연체율은 0.42%로 0.04%포인트 상승했다.

 

금감원은 "1월 중 국내 은행의 연체율은 연말 연체채권 정리효과 소멸로 전월보다 상승했지만 예년보다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다만, 향후 시장금리 상승 시 연체율이 오를 가능성이 있어 모니터링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포토] 김학규 감정원장, 건설언론인 간담회 개최
[인터뷰] ‘스마트 지하철’ 눈앞 도래… ‘사람’과 ‘안전’ 최우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