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사회
지방종합
전주시, 전주형 사회주택 공급 확대
임대료 저렴…서민들 주거불안 해소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3/12 [10:1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주시청.    


전북 전주시가 민간임대주택보다 저렴한 임대료를 받는 전주형 사회주택 공급을 늘리기로 했다. 서민들의 주거불안을 해소키 위해서다.

 

사회주택 공급사업은 공공자산과 민간의 역량을 결합한 민관협력을 통해 저렴한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사업으로, 시는 지난해 5억원을 들여 팔복동 새뜰마을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해 2개동 9가구와 동완산동의 시소유 주택을 활용한 청년 대상 1개동 6가구를 공급했다.

 

시는 올해 기존의 토지임대부 사회주택 공급사업에 민간에서 토지(건물)을 기부채납하면 시가 6억원 이하의 공사비로 신축을 하거나 리모델링하는 건물임대부 사회주택 공급사업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이는 기존 건물 리모델링형 사회주택의 경우 주택을 개보수하는데 한계가 있고, 수도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지방의 토지가격이 비교적 저렴하며, 고령자 등 입주대상에 맞는 유니버설디자인 사회주택 공급이 어렵기 때문이다.

 

시는 이를 위해 '2018년 전주형 사회주택 공급 사업' 공모를 거쳐 주택을 건설, 또는 리모델링해 장기간 임대주택으로 제공할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 비영리법인 등 사회적 경제주체들을 모집할 방침이다.

 

시는 전주형 사회주택 공급이 확대되면 입주자들이 시세보다 낮은 비용으로 장기간 안정적인 주거가 가능해져 주거불안 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트렌드 ISsUe
[포토] 김학규 감정원장, 건설언론인 간담회 개최
[인터뷰] ‘스마트 지하철’ 눈앞 도래… ‘사람’과 ‘안전’ 최우선
많이 본 뉴스